'연령별 놀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2.16 만 11개월 아기랑 이렇게 놀아요. (6)
  2. 2009.02.12 만 10개월 우리아기 이렇게 놀아주고 있어요! (2)
2009. 2. 16. 01:34

연령별 놀이
만 6개월~ 돌 전후 아기까지.

2008년 3월 18일에 태어난 꼬마후는 이제 만 11개월 꽉 찼네요.

태어난 지 1주일째의 꼬마 후


꼬마 후가 막 태어났을 때 모습이 궁금해져서 사진을 찾아 봤어요. 너무 연약했던 우리 꼬마 후.^^
예정일보다 9일정도 빨리 엄마랑 만났는데요, 키 48cm에 몸무게가 2.68kg밖에 되질 않았어요. 남자애가 평균보다도 많이 작았네요. 너무 약해서 걱정했는데, 어찌나 힘좋게 엄마 쭈쭈를 잘 먹던지요.
잘 먹어서 백일 때 8.5kg을 넘기더니 지금은 11kg을 넘겨버렸지요. 만 10개월하고 20일쯤 지난 2월 6일 금요일 저녁 첫걸음마로 두걸음을 떼더니 네걸음까지 내딛더군요. 꼬마 후... 힘도 좋고, 발육상태도 그렇게 느리지도 않네요. 요즘 우리 가족은 꼬마 후가 몇걸음을 걷나 숫자세기 놀이 하고 있습니다.

꼬마 후랑 놀아주는 방법들에 대해 좀 더 적어 볼까 합니다.
지난번에 별거 아닌데도 보시는 분들도 꽤 있었고, 검색어로 들어오시는 분들도 꽤 있더라고요.
대부분의 엄마, 아빠들이 저처럼 아이랑 놀아주는 방법때문에 고민하시는 것 같아요.
꼬마 후랑 요즘엔 엄마가 바빠서 잘 놀아주지 못하지만 그래도 틈나는 대로 놀아주려고 노력한답니다.
요즘엔 책이나 TV에 자기가 좋아하는 과일이나 치즈가 나오면 자꾸 가지고 오라고 손을 떠미는 꼬마 후 때문에 딸기, 귤, 사과가 나오는 책을 자주 보게 됩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과일의 이름은 금새 익힐 것 같아요.

왼손일까? 오른손일까? 어느 손에 있을까?

아기가 엄마 왼손에 있는지 오른손에 있는지 자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찾기 위해서 나름대로 생각을 한다고 해요. 아기의 사고력과 집중력을 키워주는 놀이 방법이라고 합니다.

대상연령은? 지금 꼬마 후가 하니까(아직 어려워해요.) 만 10개월 넘어서 돌전후가 적당할 것 같아요.

준비물은? 작은 장난감(저는 러닝홈에 있는 빨간 공, 파란 공으로 해요)이나 작은 과일(딸기나 작은 귤)
어떻게 놀아줄까? 아이가 관심을 보이는 장난감이나 공 등으로 아이에게 보여 줘요. 그리고는 엄마가 등뒤로 손을 돌려서 한손에 장난감을 쥐고 아이에게 두주먹을 보여 줍니다. '후야, 어느 손에 공이 있을까? 맞춰봐'하고요. 아직 우리 후는 잘 못맞춥니다. 그래도 가끔은 검지를 왼손에 가져다 대곤 해요. 우연히 맞추는 거지요. '여기있지롱~'하면서 손을 펴보이면 꺄르르~웃어요.  자꾸 하니까 재밌는지 엄마 손을 덥썩 잡기도 하고 그래요. 앞으로도 좀 더 자주 하려고요. 재밌어 하니까.

 

비행기 놀이

그냥 엄마, 아빠랑 친해지는 놀이겠지요. 아이에겐 재미와 신체 활동이 되는 것 같아요. 엄마 무릎에 안떨어지려고 꽉 매달리면서 팔근육도 키워지는 것 같고요.

대상연령은? 꼬마 후는 지금도 좋아하지만 만 7~8개월 정도에 적당한 것 같아요.

준비물은? 준비물은 필요 없어요. 엄마의 튼튼한 다리? ^^

어떻게 놀아줄까? 엄마 또는 아빠가 무릎을 구부린채 누워요. 그리고 아이를  발등에 앉힌 채 무릎 쪽으로 얼굴을 향하게 하고, 종아리를 꽉 잡게 해요. '자, 비행기가 날아갑니다. 슝~슝~'하면서 '올라가요~' 이번엔 '내려가 볼까요? 슝~', '아빠 회사로 갈까요?' ,' 할머니께 날아 갑시다.'하면서 놀아주니까 꼬마후가 좋아해요. 엄마 종아리를 꽉 잡고 꺄르르~ 웃는 아들이 더 예뻐 보이지요. 아이랑 놀시간이 없는 아빠들께 강력 추천합니다. 주말엔 아이와 친밀감 높이는 이런 놀이 10분이면 충분한데, 어떠세요? ^^

 

거꾸로 보기 놀이

아이에게 같은 물건도 다른 각도에서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해요. 시각 변별력이 키워진대요. 몸을 뒤로 젖히면서 아이에겐 균형감각도 키워진다고 해요. 저는 거꾸로 보기 놀이 강력 추천해요.

대상연령은? 저는 요즘하고 있는데, 아이가 허리에 힘이 생기는 6개월 정도면 시작해도 될 것 같아요.

준비물은? 아이와 엄마 또는 아빠^^

어떻게 놀아줄까? 엄마나 아빠가 의자에 앉아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아이의 몸을 두 손으로 잡은 채  아이 몸을 뒤로 젖혀서 거꾸로 세상을 보게 해 주는 방법을 많이들 추천하더라고요. 그렇게도 해 보았고요.
아이를 흔들흔들 해주면서(너무 심하게는 금지!!!) 장난처럼 한번은 다리를 위로 올리고, 머리를 아래로 향하게 해서 거꾸로 사물을 보게도 해 주었어요. 아빠와 할머니가 거꾸로 보이면 꼬마 후는 꺄르르~ 웃으면서 좋아해요.
그러다가 후는 바닥에 평상시처럼 앉거나 서있는데 엄마가 허리를 구부려 다리사이로 얼굴을 내밀로 '꼬마 후야, 엄마봐라!'하면 또 심하게 꺄르르~ 대더라고요. 아이에게도 거꾸로 보이는 세상이 재미 있듯이 엄마도 거꾸로 우리 아이를 보니까 재밌던걸요? ^^

 

Posted by 異眼(이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솔이아빠 2009.02.16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령별로 여기 블로그 와서 보고 가면 되겠네요. ㅋㅋ 감사 감사

  2. 호박 2009.02.17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가 있는 엄마아빠껜 좋은정보인듯해요^^ 물론 예비엄마아빠들한테도^^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오늘 최고춥다죠?
    옷꽁꽁 싸매입고 외출하셨는지 몰겠네요~ 호박도 오늘 강남진출인데
    이거 포대자루 두겹은 입어야할것 같은 날씹니다(-.ㅜ) 엣취!

    고뿔조심하시공~ 오늘도 봉마니요^^;;

  3. Kay~ 2009.02.19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이거.. 이제 막 태어난 아이네 블로그가 있는데..
    어디더라? 아 솔이아빠님인가? ㅎㅎㅎ
    다닐때마다 소개해줘야겠네요! ㅎㅎ

2009. 2. 12. 10:57



연령별 놀이

만 6개월~ 돌 전후 아기까지.
만 10개월 아기 아직까지 이렇게 놀아주고 있네요.

10개월째인 작년 12월 31일의 꼬마 후.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했던 고민이 '우리 후랑 너무 못놀아주는 건 아닐까?'였네요.
누워만 있는 아이에게 해줄 것이 없더라고요. 책을 읽어주는 것도 한계가 있고…. 열심히 눈만 마주쳐 주었네요. 그것이 가장 좋은 놀이라는 소릴 듣고서….
그런데 아이가 뒤집고, 굴러다니고(우리 아들은 기는 걸 굉장히 늦게 했어요. 일찍부터 옆으로 데굴데굴 굴러다녀서 길 필요성을 못느꼈나봐요.), 기고, 일어서고, 잡고 걷기 시작하니까(지금은 안잡고도 몇발자국씩 걸어요) 더 놀아줘야 하는데 고민만 되더라고요. 장난감을 들이미는 것도 한계가 있고….
엄마표 놀이를 생각하다가 이것저것 집에 있는 것들로 생각나는 대로 놀아주기 시작했어요.
나중에 찾아보니까 좋은 놀이 방법들이더라고요. 유아교육기관이나 책들에 이런 놀이들이 소개되어 있더군요.
다들 비슷비슷한가봐요.^^

그래서 제가 했던 방법들을 그냥 소개해 볼까 하고요.
한꺼번에 다 올리긴 힘들고(머리도 나빠서 기억이 잘 안나기도 하거니와...^^;), 일도 해야하고….
다음에 좀 더 올리기로 하고, 우선은 특별한 준비물이 필요없는 것들로 몇가지만 소개해 볼게요.
저처럼 고민만 하시는 분들 있을 것 같아서 소개해 봅니다.
아시는 분들은 뭐 이런걸 올렸냐고 하지 마시고 패스해주시는 센스!!! 감사합니다~^^


큰북을 울려라, 쿵쿵쿵! 작은북을 울려라, 통통통!

우리 아기들의 청각을 자극하고 리듬감을 익히게 하는 데 이런 놀이가 좋다는 군요. 물론 대근육을 발달시키는 효과도 있고요. 냄비 같은 주방도구들을 두드려보게 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대상연령은? 6개월이 지나서부터 돌 전후까지

준비물은? 크기가 다른 장난감북이나 깡통들(분유통, 커피캔, 음료캔, 플라스틱통들까지 소리가 다양한 것이 좋아요-손을 다치지 않게 캔은 종이나 색테이프로 막아 주세요.), 두드릴 수 있는 막대(산에 꺾여있는 나뭇가지도 좋아요)

어떻게 놀아줄까? 처음에는 못 두드리더라고요. 엄마, 아빠가 두드리는 모습을 아기가 보게 하는 것도 좋아요. 그랬더니 어느새 따라하더군요. 아이들은 엄마, 아빠의 행동을 제법 따라 하거든요. 노랫소리에 맞춰 빠르고 느리게를 반복하는 것이 좋은데, 직접 부르면서 속도를 조절하는 것이 더 좋은 것 같아요.

 

있다?! 없다!

처음에는 있는 것이 무엇인지, 없는 것이 무엇인지 내놓으라며 떼쓰고 울기도 해요. 그런데 어느새 보고 듣는 능력이 생기는 것 같아요. 또 상상력과 물건에 대한 연속성을 키워 줄 수 있는 놀이라고 하더군요.

대상연령은? 6개월이 지나서부터 돌 전후까지

준비물은? 준비물은 필요 없어요. 까꿍놀이 같은 거거든요. 나중에는 좋아하는 장난감으로 해보세요.

어떻게 놀아줄까? 아이들의 기억력이 생기기 시작하는 이 시기에는 까꿍놀이 같은 것을 해주는 것이 좋다고 해요. 까꿍놀이 책도 보여주고, 엄마가 까꿍놀이도 해주지만, 우리 아이랑 놀아줄 방법들이 너무 없어서 고민을 했었어요. 그때 엄마 없네? 여기있지!하면서 놀아줬더니 우리 아이가 참 좋아하더라고요.

엄마가 손이나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엄마 없네?, 없다!라고 하고는 손이나 수건을 치우고는 여기 있지!, 있네!, 엄마 여기 있어!라고 합니다. 까꿍 놀이의 응용편이라고 보면 되겠네요.

사라졌다 나타나는 엄마 얼굴을 보고 좋아하는 아이의 해맑은 웃음. 생각만해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나중에는 장난감을 숨기며 이렇게 놀아줬어요.

 

숨긴 장난감을 찾아라!

잘 가지고 놀던 장난감이 갑자기 사라졌어요. 아이는 엄마가 숨긴 곳으로 장난감을 찾으러 갈 거예요. 좁은 공간을 들여다 보기도 하고, 상자나 바구니 속을 뒤집기도 하지요. 눈에 보이지 않는 장난감을 찾을 때 아기에게 인내심과 사고력이 길러진다고 해요. 너무 약 올리지는 마세요.^^

대상연령은? 10개월 전후부터 시작했어요. 돌 전후까지 가능할 것 같아요.

준비물은? 아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이면 돼요.

어떻게 놀아줄까? 아이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아이에게 보여주세요. 후야~ 여기 공 좀 봐.하고는 장난감을 숨겨요. ? 후가 좋아하는 공이 어디 갔을까? 찾아볼까?하면서 엄마가 찾는 척 했더니 아기도 막 찾기 시작하더군요. 아이가 바로 못 찾을 땐 손가락으로 저기 있을 것 같아.라고 했더니 그곳을 들여다 보기도 하더라고요. 대부분은 바로 찾아요. 너무 쉬운데다 숨겼나?

 

Posted by 異眼(이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2.12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異眼(이안) 2009.02.13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고, 그냥 제가 아이를 키우면서(우리아이는 다음달에 돌입니다.) 정말 고민이 많이 됐었거든요.
      '오늘은 또 무얼 하고 놀아줄까?'하고요.
      특별한 것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이것저것 제가 하고픈 대로 하고 놀아줬는데, 다른 분들도 그렇게 놀아주시더군요.저처럼 고민하시는 분들 있으실까해서 정보도 아닌 것 같은 글을 올려보았네요. 잘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자주 갈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