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칸 피그미 헤치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2.01 이별 그러나 오늘은 시작해야만 하는 날 (4)
  2. 2009.01.23 알비노 동물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4)
2010. 2. 1. 12:49
이별 그러나 오늘은 시작해야만 하는 날

마음이 아프고, 무겁습니다.
오늘 아침 작업실에 들어서자마자 '슴치'를 살폈습니다.
'휴~'
절로 안도의 한숨이 내쉬어 졌지요. 둥글게 웅크리고 있는 모습이, 평상시에 자던 모습과 똑같아서요.
추울까봐 넣어줬던 수건을 슬쩍 들어올려 '또치'가 잘 있는지 살폈습니다. 가시를 세우는 또치를 보면서 또 '휴~' 안도의 한숨을 내쉬던 찰나. 뭔가 이상한 것 같습니다.
슴치가 가시를 세우지 않네요. 어?
슴치를 만지다 눈물이 뚝 떨어집니다.
'슴치'의 몸이 차갑습니다. 딱딱합니다. 움직임이 없습니다.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지난주부터 슴치의 상태가 심히 걱정이 됐습니다. 먹이도 먹지 않고, 물만 자꾸 먹고, 몸도 힘이 없어 비틀거렸거든요.
추울까봐 난방기도 내 곁 보다는 슴치 곁에 두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아침 슴치가 떠났습니다. 어쩌면 어제 저녁에 떠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아픕니다. 많이….




이전에 제 블로그에서 '슴치'와 '또치' 이야기를 보신 분은 아실 텐데요.
슴치는 고슴도치입니다. 아프키란 피그미 헤치혹.
알비노이고요.
2006년 만난 친구입니다. 4년째 함께 생활을 했네요.
태어난지 두세달쯤 된 아이를 데려왔으니까 슴치의 평생을 저와 함께 한 셈입니다.
슴치는 특별했습니다.
알비노라서 더 챙겨주고 싶었고, 약한 아이라 더 애정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제 책, <알비노-유전자 이상이 만들어낸 색다른 친구들>에서도 슴치는 주인공으로 등장합니다.
이렇게 사진과 그림으로 함께했지요.

         몸을 또르르 말면 밤송이처럼 보입니다.
           고슴도치들은 이렇게 자신의 몸을 보호하지요.


     우리 슴치는 알비노였습니다. 흰 몸에, 빨간눈.
      전형적인 알비노의 모습이지요.
      옆에는 슴치의 짝, 또치도 밤송이처럼 말아서 '방가방가'인사했던 모습입니다. 


      신랑도 저도 슴치에게 애정이 많아서 다양한 사진들을 찍어두었습니다.
       위의 사진들 모두 슴치입니다.
       동영상도 많이 찍어두었는데, 저에게는 슴치를 추억할 좋은 자료가 되겠지요.
       하지만 슴치에게는 그 시간이 귀찮고, 힘든 시간이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슴치와 슴치의 짝, 또치 사이에서는 대부분 알비노가 태어났습니다.
알비노가 아닌 또치를 닮을 수도 있을텐데, 또치에게도 발현되지 않았지만 알비노 유전자가 내재되어 있었나봅니다.
슴치는 오늘 아침 떠났지만, 또치와의 사이에서 낳은 이 아이들이 슴치를 생각나게 할 것 같습니다.

남은 또치를 잘 보살펴야 할 것 같습니다.
또치는 알비노는 아니라서 슴치보다는 씩씩하고, 건강하지만 나이가 많거든요.
거의 슴치랑 비슷한 나이니까요.
애완용으로 키우는 고슴도치들은 5년 정도 함께사는 것 같습니다.
알비노는 조금 덜 사는 것 같고요.

오늘은 아침부터 이별을 해서 마음이 아픕니다.
하지만 오늘은 월요일이고, 2월의 첫날인 1일 이네요.
자꾸 뭔가 새롭게 시작하라고 재촉하는 날이지요?

슬프지만, 새로운 하루로 채워야 할 것 같습니다.
책 속 슴치를 자꾸 들여다보게 되고, 동영상 속 슴치의 모습에 자꾸 눈이 갑니다.
가슴에 품고 잠들었던 몇년 전으로 자꾸 돌아가고 싶어 집니다.
뱃속에 후가 자라고 있을 때 제 겨드랑이를 파고들며 꼬물거리던 녀석이 바로 이 슴치였거든요.
오늘은 흐린 날만큼이 아픈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이별은 언제나 슬픕니다.
곁에 있을 때, 그 무엇이 됐든지 사랑하십시오.



Posted by 異眼(이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y~ 2010.02.01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슴치가 생을 다 했군요!
    본지 꽤 오래되었는데.. 에궁.. 안타까워라..
    또치는 어떻게해요?
    또치도 같이 있던 친구(부인?)가 사라졌으니 마음이 얼마나 아플까요?
    또치 잘 다독거려주세요!

    • 異眼(이안) 2010.02.01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또치가 예민해진 것 같습니다.
      워낙 성격 좋은 녀석이었는데 말이지요.
      슴치가 수컷, 또치가 암컷이었습니다.
      떠난 슴치도 안타깝지만, 남은 또치도 걱정됩니다.

  2. 銀_Ryan 2010.02.01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알비노인 고슴도치 '알비'를 데리고 살고 있거든요.
    그래서 그런가 문장 하나하나 읽을 때마다 먹먹하네요.
    아직 태어난지 10개월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만 제가 주의를 살피지 않아서 한쪽 눈을 다치기도 했는데,
    이안님 글을 읽고 나니 더 잘해줘야 겠다는 생각만 계속 듭니다 ㅠ.ㅠ

    • 異眼(이안) 2010.02.02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비노 고슴도치를 키우고 계시다니 반갑습니다.
      알비노는 보통 고슴도치에 비해 약하고, 예민하지요? 아직 10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았으면 한창 뛰어놀 청소년기네요^^
      한참 눈에띄게 크고(10개월이면 거의 다 컸겠네요), 많이 먹고, 집에서 탈출도 감행할 나입니다.
      잘 보살펴 주세요. 행복한 추억도 만드시고요.^^

2009. 1. 23. 07:09
---------------------------------------------------------------------------

알비노(Albino).
알비노하면 '다빈치 코드'에 등장하는 흰피부를 가진, 악마처럼 무서운 '실라'가 떠오르시나요?
영화나 소설 속에서 악당의 이미지로 자주 등장하는 알비노.
하얀 피부를 가진(몸과 머리카락이 하얀) 사람들이 바로 알비노지요.


알비노란?

2006년 후반에 알비노 동물들을 만났습니다.
2007년 1년동안 과학소년에 '아옹다옹 동물이야기'라는 코너를 연재하느라 많은 동물들을 만나고, 다른 동물들을 취재하면서도 알비노 친구들을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알비노는 '무섭거나 혹은 이상하거나'한 친구들이 아닙니다.
'조금은 특별한', '나와 혹은 다른 동물들과 조금 다른' 친구들이에요.

일년동안 취재를 진행하면서 알비노 친구들의 매력에 폭 빠져버렸기에 결국 알비노 동물들을 따로 취재를 하고, 전문가의 도움말을 얻어 '색다른 친구들, 알비노'에 대한 책을 내기에 이르렀지요.
그 책 속에 등장한 알비노 동물 친구들을 사진으로 조금 소개해 볼까 합니다.
책 속에 등장한 사진들은 디자이너에게 따로 받아야해서 지금 제게 있는 첫 취재때 스케치삼아 촬영해둔 사진으로 보여 드릴게요.


알비노는 유전이 될까?


아프리칸 피그미 헤치혹(고슴도치)- 알비노

어딜가니?

여기가 어디야?

아우! 가려워!




아프리칸 피그미 헤치혹(고슴도치)- 위협을 받으면 가시를 세우기도 하고, 뒤집으면 밤송이처럼 몸을 웅크려요.

방가방가~ (보통 고슴도치 & 알비노)

힘들다고~




패릿 - 우리나라 족제비와 비슷하다. 길들여진 족제비라고 보면 쉽겠네요.

나 여기있어~

어서 들어와~

어휴, 졸립다~아함!




팩맨 개구리 - 팩맨 닮았다고 붙은 닉넴이에요. 본 명칭은 '뿔개구리'라네요. 팩맨 개구리라는 이름이 더 유명한 것 같아요.

팩맨 개구리(알비노)

알비노와 보통 친구~



알비노 오스카 - 알비노 물고기들도 많아요. 제 책엔 '용'이란 물고기도 실렸는데, 정말 어렵게 찾아 찍었지요.^^

알비노 메기



알비노 황구렁이 - 우리나라 토종 황구렁이에요. 알비노를 만나기 정말 어려운데, 보양탕으로 팔려버릴 뻔했던 친구를 구해내신  거예요. 어휴~ 멸종위기동물로 관리받고 있는 황구렁이, 그것도 자연상태에서 정말 만나기 어려운 친구인데.... 보양탕이 될 뻔 하다니.......ㅡ.ㅜ

블리자드 콘 스네이크 - 실제로 보면 꽤 예쁜(?) 뱀이에요.



색다른 친구들, 알비노.
'틀림'이 아닌 '다른' 친구들이라는 거.
'이상하거나', '무섭거나', '악당같은' 친구들이 아니라는 거.
기억해 주세요!!!

*루시스틱? + 오드아이란? 알비노의 일종이래요.
Posted by 異眼(이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용석 2009.06.04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원에서 유아를위한사전을 만들고있습니다.

    알비노에대해서 자료가충분치않아서

    사진을활용해도 되는지 문의드립니다.

    seeha10@hanmail.net 연락바랍니다.연락처를 알려주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 異眼(이안) 2009.06.04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영리목적으로 하시지 않으시는 거니까요.
      알비노 사진들을 보내드릴 수 있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들은 일부구요.
      제가 쓴 책 길벗스쿨에서 나온 '알비노'에 나오는 사진들은 모두 보내드릴 수 있어요. 사진작가를 두드려 패서라도~ㅋㅋㅋㅋ(사진작가도 보내드리는 데 동의함^^) 보내드려야지요.
      메일로 연락처 드릴게요.
      필요하신 사진들 말씀해주세요.

  2. 우아 2011.07.14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혹시 '유전자 이상이 만들어낸 색다른 친구들 알비노' 란 책인가요???????
    정말 재밌게 읽은책인데.... 학교 과제로 사진을 좀 써도 될까요?
    과학과 방학 숙제라서요ㅠㅠ

    • 異眼(이안) 2011.07.15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얼마든지쓰세요.^^
      숙제한다는 데 안된다고 할 수 있나요? ^^
      상업적인 목적으로 쓰지 않는 한 제 블로그의 사진들은 쓰서도 좋습니다.

      <알비노>란 책 맞습니다. 제 책을 읽으셨군요?
      재밌게 읽었다니 더더욱 고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