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5-Hoo & Ha 이야기/신문놀이(NI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29 신문을 활용해 할머니 그리고 외할머니·외할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설 선물을 준비해요!
2014.01.29 10:33

신문 놀이

신문을 활용해 할머니 그리고 외할머니·외할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설 선물을 준비해요!

 

제가 쓴 첫 책이 신문 활용 교육과 관련된 것이었어요.

중3때부터 고3때까지 신문 사설을 이용해 공부한 것이 국어공부에 큰 도움이 됐었거든요. 국어 성적'만'은 꽤 좋았어요.

직접 경험한 것이 있어서 신문활용교육(NIE)가 얼마나 좋은지 잘 알고 있거든요. 그래서 제 아이도 신문 놀이를 즐깁니다.

아직 신문활용교육이라고 할 것까지는 못되고, 신문 놀이라는 표현이 맞을 것 같아요.

신문을 찢고, 오리고, 붙이고, 던지며 노는 '놀이'에 가까운 활동이거든요.

특별한 노하우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날그날 아이와 생각나는 주제로 놀아보는데요, 인터넷에 이미 다른 엄마들이 해 오신 것도 있고, 남들과는 조금 다른 것도 있어요. 그렇다고 그렇게 창의적인 것은 아닌 것 같아요.

혹시 검색을 통해 이 글을 발견하신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올려봅니다.

남들이 한 것을 그대로 따라하지 말고, 우리 아이에 맞게 변형시키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오늘의 주제 : 어른들께 드리고 싶은 선물은?

설날이 다가와서 할머니 그리고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선물을 신문과 광고지에서 찾아 붙여보기로 했어요. 그러면서 왜 이 선물을 드리고 싶은지 이야기를 나누고 할머니 그리고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를 생각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는 거지요.

 

글씨를 읽는 것은 잘 하는데, 긴 문장까지 쓰는 것은 어려워 하는 7살 아이라서 할머니 그리고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선물을 고르고, 잘라 붙인 후 왜 그 선물을 드리고 싶은지 이야기 하게 했어요. 후가 이야기 하는 것을 듣고 요약해서 적어 주었네요.

 

할머니께 드릴 선물 중 대박인 것은 경차지만 자동차 한대. 그 자동차를 할머니께서 운전은 못하시니 운전해 주실 아저씨까지 선물로 드리고 싶다네요.

(이 아저씨는 시인이신데, 운전기사로 맘대로 채용해서 죄송^^;)

 

 

할머니께 드릴 선물은?

과자와 빵 : 밥을 못했을 때 드시라고.

열매 : 이 열매를 보면서 잠드세요.

: 추울 때 따뜻하게 입으시라고. 점퍼 두벌이나.

그림 : 매일매일 보면서 후 생각하시라고.

자동차와 운전사 아저씨 : 할머니 힘드신데 차 타고 편하게 다니세요.

굴비 : 생선을 할머니가 좋아하시니까.

침대 : 여기 누워서 주무세요.

 

 

 

 

외할머니께 드리고 싶은 선물은?

과자와 케이크

고기

상품권 : 돈이 없을 때 이걸 쓰세요.

침대

굴비

 

외할아버지께 드리고 싶은 선물은?

과자와 케이크 : 외할아버지는 생크림 케이크와 과자를 좋아하시니까.

고기

돈 : 이 돈으로 마술구슬을 사서 소원을 비세요.

침대

굴비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께 왜 침대를 따로따로 선물하냐고 물었더니 둘이 따로따로 편하게 주무시라고 드리는 거래요. 우리 부모님은 한방에 이 넓은 침대 두개는 안들어 갈 것 같으니 각방 쓰셔야 되겠어요. ^^;

또 외할아버지께 드린 선물 중 돈은 마술구슬을 사서 소원을 비시라고 드리는 것인데, 후는 마술구슬이 있으면 눈이 펑펑 오게 해 달라고 할 거래요. 후는 돈이나 명예, 장난감보다 펑펑오는 눈이 더 좋은 아직은 순수한 아이네요. ^^;

 

 

 

 

Posted by 異眼(이안)